서태리

서태리는 음악과 함께 안무하여 무용 작품을 만드는 융합예술을 지향한다. <함께 하(려)는 몸>(2017), <함께 하(려)는 사람>(2018), <벌린 作 - 그 너머 거닐 무브 셋>(2019)을 통해 동작을 음악 작곡법 중 대위법의 규칙을 도입하여 안무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이 동작은 척추의 3가지 움직임(앞뒤, 좌우, 트위스트)의 조화로 발생되는 20가지 방향에 맞춰 머리, 손, 발 등의 신체 부위가 향하게 하며 형성되었다. 이번 작업에서는 이렇게 형성된 동작에 중력에 의해 생성되는 힘의 이동을 덧붙이고, 이를 대위법에서의 두 음의 관계를 2명의 무용수가 서로 모방하고 동작을 반복하며 발생하는 동선과 타이밍으로 표현했다. 이를 바탕으로 기존의 안무 방식에 대해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의문을 제기한다.


<하나의 몸으로 2인무 하기 Duet>

이번 작품에서 서태리는 지휘자이자 피아니스트인 김주성과 함께 요한 세바스티안 바흐(Johann Sebastian Bach 1685-1750)가 작곡한 인벤션 10곡(BWV 772-781)을 분석하여 10개의 2인무를 만들었다. 이 작품에는 무용수가 존재하지 않는다. 안무가인 서태리는 자신의 신체로 두 명의 움직임을 만들고 실현한다. 이를 카메라에 담아 하나의 화면으로 중첩하여 2인무로 나타낸다. 영상 미디어는 ‘편집’을 통해서 다른 시간의 두 신체를 하나의 공간으로 불러온다. 작가는 다음과 같이 5가지의 물음을 이 작품을 통해 해결해 보고자 지난 6개월간 실험해보았다.

• 음의 구조를 체계적으로 배열하는 음악의 규칙을 배워 안무에 적용한다면, 그 적용은 몸이 가진 수많은 변수를 해결할 수 있을까?

• 악보처럼 안무를 영상으로 기록한다면, 영상 속 신체는 무대 위 신체와 같이 현존 할 수 있을까?

• 그 신체의 움직임은 무대 위에서 찰나의 순간에 사라지지 않고 지속적으로 생존할 수 있을까?

• 안무를 수행할 때 발생하는 소음을 소리로 기록해서 영상에 덧입히면, 그 소리는 안무가의 복제된 신체를 또 다른 무용수로 위조시킬 수 있을까?

• 그 영상은 마치 두 명의 무용수가 수행하는 2인무처럼 느껴질까?


*대위법(Counterpoint)은 일정한 기법과 미적 기준에 따라 둘 이상의 선율을 동시에 결합하는 작곡기법이다.
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
2020.11.10 공연실황영상 편집(20분), 미아리고개예술극장안무, 출연 : 서태리 / 조명 : 정채림 / 음악 : 김여진